Tag Archives

<덜 소비하고 더 존재하라> 출간기념 북콘서트

<덜 소비하고 더 존재하라> 출간기념 북콘서트를 열어요~ 일시: 2017년 7월 22일 금요일 늦은 7시 장소: 서울시NPO지원센터 1층 강당 ‘품다’ 토크 참여: 김신효정, 나영, 라봉, 이보은, 이윤숙, 장이정수(변동 가능) 그리고, 진짜 ‘콘서트’ 처럼 저자들이 공연도 합니다! 뭔가 부족해도 그게 매력인 자급예술~ 기대해주세요. […]

[기자회견문] 무분별한 DNA채취를 중단하라

<무분별한 DNA채취를 중단하라!>   검찰의 밀양 송전탑 반대 주민 DNA 채취 시도관련, 밀양 주민, 인권활동가, DNA채취 당사자들의 대검찰청 항의 기자회견문 우리는 수사기관의 무분별한 DNA채취에 반대한다. 그 대상이 자신의 양심에 입각해 부당한 권력과 자본에 맞서 싸우는 노동자, 장애인, 철거민, 농민, 활동가들이라면 […]

[긴급 연대버스] 지금, 밀양으로 가야 합니다.

  <지금, 밀양으로 가야합니다> 밀양과 잡은 손 놓지 않겠습니다. 밀양으로 가는 긴급 연대버스에 함께해주세요. 서울에서 밀양으로 출발 : 2014년 6월 14일 토요일 오전 11시 밀양에서 서울으로 출발 : 2014년 6월 14일 토요일 오후 11시 장소 : 대한문 앞 비용 : […]

[긴급]행정대집행 규탄 밀양 촛불 문화제

  긴급!!! 행정대집행 규탄 밀양 촛불 문화제   “송전탑보다 생명, 밀양은 살고싶다.” 밀양에 내려가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모아 함께해주세요   일 시 : 6월 11일 (수) 오늘 저녁 7시 장소 : 한국전력공사 서울지역본부 정문(을지로입구역 6번출구 바로 앞) 주최 : 밀양송전탑전국대책회의 문의 […]

[성명서] 또, 참사를 만들 생각인가? 밀양 송전탑 행정대집행 중단하라!

[성명서] 또, 참사를 만들 생각인가? 밀양 송전탑 행정대집행 중단 하라 from 여성환경연대 또, 참사를 만들 생각인가? 밀양 송전탑 행정대집행 중단 하라 대화 없는 공권력 투입, 참사만을 불러올 것. 행정대집행이 아니라 논의가 필요하다   밀양시와 한전, 경찰은 오는 6월 11일 새벽, […]

[밀양] 제 19회 서울인권영화제로 ‘밀양’을 만나세요!

  함께 보자! 영화로 만나는 ‘밀양’ 제 19회 서울인권영화제에서 ‘밀양’을 만나러 오세요. 오늘도 산을 오르고 지키는 밀양 주민들을 기억하고 응원하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영화제 기간 동안 밀양의 친구들이 준비한 ‘밀양’을 이야기하는 부스도 운영합니다. 17명 주민의 삶이 담긴 책 <밀양을 살다>와 […]

[긴급] 밀양 지킴이가 필요합니다.

밀양은 지금 전쟁 전야입니다. 너무 많이 잃어서 이제 더는 잃을 것이 없는,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고 온 몸으로 외치는 ‘할매’들이 오도가도 못한채 붙박이로 공사 현장을 지키고 계십니다. 하지만 이 싸움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위험천만한 핵발전소의 전기를 송전하기 위한 52개의 송전탑 중 […]

[밀양북콘서트] 밀양이 전하는 열다섯편의 밀양아리랑

  [밀양북콘서트] 밀양구술프로젝트가 엮은 열다섯편의 밀양 아리랑이 담긴 <밀양을 살다>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어쩌면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의 보도들 속에서 가장 온전한 밀양의 기록일지 모르는 <밀양을 살다>, 지금 만나러 오세요. 일시 : 2014년 5월 27일 (화) 오후7시 장소 : 정동 프란치스코회관 410호 […]

[참가] 5월 밀양 움막 지킴이가 되어주세요!

  2014년 5월 1일, 밀양 송전탑 반대 주민들이 농성중인 움막 철거 계고장에 대한 효력을 정지해 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기각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공사 부지의 농성 움막에서 하루하루를 마음을 졸이며 버텨내신 어르신들의 초조함은 더해갑니다. 5월, 이제 언제 들이닥칠지 모르는 한전과 […]

[후기] 밀양의 이틀밤. 아름다운 모든 것들은 애처롭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날, 밀양에 다녀왔습니다. 4월 중순, 밀양시가 송전탑 부지에 있는 4개의 농성장에 대해 행정대집행을 계고 했고, 이에 대해 송전탑을 반대하는 싸움을 계속 해오시던 주민분들은 행정대집행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습니다. 두 차례에 걸친 심리가 종결되었음에도 법원의 결정이 자꾸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