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팀 활동가 복코

About: 정책팀 활동가 복코

Recent Posts by 정책팀 활동가 복코

[공지] 밀양, 강산도 변할 10년의 투쟁을 버텨온 할매들이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765kV OUT 강산도 변할 세월 10년, 그 투쟁을 버텨온 할매 할배들이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밀양으로 향하는 서울버스 안내> 9:00 서울 덕수궁 대한문 앞 출발 14:00 4개면 현장 행진 17:00 삼문동 문화체육회관 앞 저녁식사 (밀양 주민들이 직접 준비) 18:00 문화제 시작 20:30 […]

[성명서] ‘파리 협약’ 타결, 세계는 ‘파국’이 아닌 ‘생존’을 선택했다

기후행동2015 [성명서] ‘파리 협약’ 타결, 세계는 ‘파국’이 아닌 ‘생존’을 선택했다 – 향후 수십 년 내 화석연료 0%, 재생에너지 100% 시대 도래할 것 – – 탄소경제에 의존해왔던 성장지상주의 수정 불가피 – – 법·제도, 정부구조, 기업경영, 생활양식 모두 변화해야 – – <새로운 […]

[후기] 마르쉐@살림워크샵 융 커피 필터로 따땃하게 한 잔 ~

2015년 마지막 마르쉐@살림워크샵이 지난 일요일(13일) 혜화 마로니에 공원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달의 주제는 쌀쌀해지는 날씨에 자꾸 땡기는 커피 중, 커피 필터입니당! 요새는 집에서 핸드드립도 많이 내려 마시잖아요. 근데 매번 사다가 한번 쓰-윽 쓰고 걍 휴지통으로 던져지는 종이 필터. 이건 뭘로 대체 […]

[후기] 전세계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된 기후행진과 파리기후변화총회 소식!

지난 11월 30일부터 오는 12월 11일까지 파리에서 열릴 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앞두고, 11월 29일 기후변화의 전환을 염원하는 전세계인들의 동시다발 기후행진이 열렸는데요. 비록 파리에서는 테러 이후 기후행진이 불허났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렸지만, 상파울루에서 시드니까지 78만 5천명, 전세계 175개국에서 2,300건의 기후 행사가 […]

[공지] 12월 마르쉐@살림워크샵, 융 커피필터 만들기~

커피 쫌 드세요? 핸드드립 커피를 내릴 때 마다 한 번 쓰고 버리는 종이필터가 아까우셨던 분들, 꼭 있죠? 2015년 마지막 마르쉐@살림워크샵을 위해 여성환경연대가 준비한 핫 아이템은 융으로 만드는 다회용 커피필터입니다. 카카오톡 친구하면 참가비 할인 (현장에서도 가능) 있으니 주저하지 말고 오셔요 홍홍. […]

[공지] 11/29(일) 기후정의를 위해 행동하는 여성들, 모여라!

[세계시민과 함께하는 기후행진 서울 2015] 기후정의, 여성의 힘으로! Women’s Action for Climate Justice 기후정의를 위해 행동하는 여성들, 모여라! 2015. 11. 29 (일) 오후1시 청계광장 (소라조형물 앞에서 모여서 함께 출발) 드레스코드 탈핵의 꽃, 해바라기를 떠올릴 수 있는 노랑 따뜻함, 활동적 에너지를 […]

[후기] 기후변화와 젠더(성평등)을 주제로 불을 지핀 토론회

기후변화 이슈를 젠더적 관점에서 어떻게 바라 볼 수 있을까, 우리는 어떤 고민과 출발로 접점을 확장할 수 있을까 많은 분들의 목소리와 시선으로 실마리를 찾아가는 기후변화 2015 대화모임이 지난 10월 20일 열렸습니다. 먼저 여성환경연대의 으뜸지기이신 김양희 선생님의 <젠더와 기후변화>를 주제로 한 발제로 […]

[후기]도시에서 일하며 산다는 것, 에코페미니즘 학교 5강 (10/29)

도시에서 일하며 산다는 것. 어떤 일을 하루 중 얼만큼 할 것인가. 어디에 살 것인가. 무엇을 살 것인가. 왜 사는 것인가. 에코페미니즘 학교 다섯번째 시간, 10월 29일 도시, 노동, 주거를 키워드로 마르쉐@의 김송희님과 여성환경연대 중견 활동가 금자님과 나눈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

[후기] 몸에 대해 실컷 떠들었던 에코페미니즘 학교 4강 (10/22)

몸, 여성건강, 외모꾸미기를 주제로 실컷 자유롭게 떠들었던 지난 시간 (10월 22일) 에코페미니즘 학교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못생김을 숨기던 시절의 부끄러운 과거를 탈탈 털며 이야기를 시작한 펭펭과 소비를 부추기는 사회에서 무능한 현대인이 되어가고 있는 건 아닐까의 고민으로 시작한 아름의 이야기. 다시 한번 […]

Recent Comments by 정책팀 활동가 복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