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외모왜뭐 몸다양탕 : 후끈하게 나누고, 떠들고, 대들기!

[후기] 외모왜뭐 몸다양탕 : 후끈하게 나누고, 떠들고, 대들기!


20171214_몸다양탕

2017.12.14 외모왜뭐 몸다양탕_서울시 마포구 아현동 복합예술문화공간 행화탕

연말 회원분들과, 또 외모?왜뭐!를 외치고 싶은 많은 분들과 함께 한 따듯한 외모왜뭐 몸다양탕!
아현동의 재개발 속에서 공간을 지키고 있는 복합예술문화공간 행화탕에서 함께 했습니다.

행화탕은 1958년 문을 연,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목욕탕입니다.
2007년 문을 닫은 후, 2016년 문화예술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외모왜뭐 몸다양탕은 행화탕의 탈의실 / 탕 공간을 활용해 이뤄졌는데요.
과거 탈의실로 사용되었던 카페 공간부터 함께 볼까요?

20171214_몸다양탕_인물

일단 접수대에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내 이름도 체크하구요:)
익숙한 얼굴서부터 오늘 처음 여성환경연대와 마주한 분들까지! 모두모두 반갑게 인사했습니다.

20171214_몸다양탕

접수대 바로 옆으로 오면 이렇게 하면 기분이 조크등요
몸다양탕에서만큼은 새로운 이름으로! 내가 기분좋아지는 일, 아끼는 몸의 한 부분 등등 내가 짓고싶은 애칭을 만드는 시간. 열심히 성평등수행평가 도 풀어보고, 100점맞으신 분께는 선물을!

“불감증의 옳은 말은?”
“자궁의 옳은 말은?”
“미망인은 뭐라고 해야 하나요?”
“폐경은 또 뭐람.”
– 전오르가즘, 포궁, 고 00의 부인, 완경 이라는 성평등 단어

20171214_몸다양탕

20171214_몸다양탕

20171214_몸다양탕

은은하게 계속되는 쑥찜질방 : 부스
이퀼리브리엄 / 버자이너빅토리 / 언니네마당/ 사이다제작소 / 66100 이 함께했습니다:)

20171214_몸다양탕

이렇게 북적북적이던 탈의실!

겨울날, 후끈후끈하게 달아올랐던 탕 공간도 엿볼까요?

_MG_0394

잔치에서 빠질 수 없는 채식지향 먹거리 뜨끈한 호박죽과 올망졸망 주먹밥, 목욕탕에 어울리는 고구마!와 시큼새큼 감귤까지:)  일회용품은 노노! 뻥튀기에 담고, 다회용 접시와 컵으로! 지구와 몸을 모두 생각한 알찬 구성에 다들 맛나게 즐겨주셨어요.

_MG_0373

_MG_0393

이벤트탕 온탕 : 지구정화 벼룩시장
탕에서 가장 북적였던 코너! 세상에 이렇게 쓸모있는 옷이 가득! 외모다양성, 몸다양성을 고려한 다양한 옷 대방출!  입장하시는 분들 모두 교환권을 통해 입어보고, 대보고, 사진도 찍어보고 맘에 드는 옷들을 골라골라~

20171214_몸다양탕

원하게 브라를 벗어던져보는 냉탕: 브라보관소 와 성별 구분 없는 1인 화장실도 센스있게 함께했구요.

20171214_몸다양탕

20171214_몸다양탕

몸다양탕에서 외치고 쭈욱 함께 지켜나갈 외모왜뭐 선언과 페미니즘 선언,
윤정애 작가와 사이다제작소, 그리고 창작집단 3355까지-

20171214_몸다양탕

_MG_0415

마이바디 드로잉 모두모두 집중해 지금까지 잘 생각해보지 못하고, 어렵게 느껴졌던 내 몸 그리기에도 열중했습니다:)

 

_MG_0466

피로푸는 폭포탕 에서는 공연이 펼쳐졌는데요. 배우 김혜성님의 마이바디 모놀로그
하루 종일 외모지적질에 시달리는 여성을 위한 공연
“역시 바깥은 위험해! 내 방이 제일 편해” 로 끝나는 몸다이어리

_MG_0520

후끈한 불한증막 : 토크쇼 목’여탕토크 “신경쓰지 마사지” 에서는 여러 게스트와 함께
입이트이는외모왜뭐 / 나의외모왜뭐레시피 함께 했습니다.

“남자들은 노브라가 디폴트 값인데 여자들은 브라를 하는 것이 디폴트 값이다.
여성에게 ‘예스브라’가 이상해지는 날이 오기를 기다린다.”
– 김지양(플러스사이즈모델)

“노브라가 아니라 브라 한 사람을 ‘유브라’라고 불러야 한다.”
– 하놀(사이다제작소)

“”왜 브라 안해? 가슴 처진 것 같아~
가슴이 늘어져 있고, 짝짝인 게 어찌보면 당연한데 늘 팽팽하고 균형이 맞는 가슴을 요구받고는 하죠.”
-임은주(<비엔나 호텔의 야간 배달부> 저자)

“머리 기르면 예쁘겠다. 가슴 어딨냐?”
이럴 때는 남성을 대상화해보세요.
“머리 좀 빠진 것 같은데 괜찮냐? 난 손이 예쁜 남자가 좋드라.”
혹은 여러 명 중 한 남자의 외모만 콕 찍어 칭찬해보세요.
-최지은(<괜찮지 않습니다> 저자)

_MG_0564_MG_0484

모두 함께, 후끈하게 떠들고, 즐기고, 대들었던 시간.

20171214_몸다양탕

이렇게 맛나고, 건강하고, 즐겁게! 누렸던 외모왜뭐 몸다양탕!

_MG_0596

함께 해주신 분들 모두모두 감사합니다.
외모? 왜뭐! 를 외치며 내년에 다시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