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에코페미니즘 포럼] 무사히 잘 마쳤습니다.

[2030에코페미니즘 포럼] 무사히 잘 마쳤습니다.

지난 12월 2일 황금같은 토요일.
홍대에 있는 청년문화공간 JU에서 [2030에코페미니즘 포럼]을 진행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이 추운 날씨 속에서도 참석해셨답니다.

_MG_9795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초코머핀,녹차머핀, 미니크로와상 등 비건간식
그릇겸용 뻥튀기를 준비했습니다.

포럼1

일찍 오셔서 자료집도 받고
브로슈어도 보시면서 다들 설레는 마음으로 기다려주셨습니다.
뻥튀기의 용도에 맞게 잘 사용해주시구요!

포럼2

이곳에 참여하는 참가자분들의 수준에 감탄을!
대부분 텀블러를 챙겨오셨답니다.
엄지엄지

_MG_9878

오프닝.
딱딱할 것 같았던 포럼에 공연을 준비했습니다.
얼어붙은 마음을 녹일 따뜻한 노래를 불러주신 이매진


1부. 일과 노동

에코페미니즘은 노동운동과 어떻게 만날 수 있을까 (용윤신 알바노조 조합원)
기본소득이라는 렌즈로 일과 노동 새로보기 (김주온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_MG_9948

_MG_9973

 


2부. 몸의 정치
몸 아픔과 건강의 역설: 자기 돌봄과 쉼에 대하여 (김신효정 여성주의 연구자)
다양한 몸 드러내기: 보이지 않는 문제의 가시화 (진진 여성환경연대 활동가)

_MG_0028

_MG_0049

 

3부. 동물권
상생하는 페미니즘: 페미니즘에서 버거니즘으로 그리고 비건 페미니즘으로
(유비 비건페미니스트네트워크 멤버)
도시 비건 잔혹사 (하진 비건페미니스트네트워크 멤버)

_MG_0090

_MG_0107

4부. 플로어 토론

 

_MG_0126

 

포럼3

강연자의 이야기를 들으며 들었던 궁금증 등
온라인 실시간 질문을 받으며 플로어 토론시간을 가졌습니다.

못다한 질문은 직접 받기도 하면서
서로 궁금한 것들과 이야기하고 싶은 것들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답니다.
더 이야기 할 수 없는 시간이 야속할 뿐.

 

포럼4

학구적인 분위기에
강연자도 진행팀도 모두 놀랬다는 후문이

 

강연자분들과도 여러분을 만나기 전까지
많은 스터디와 회의를 가지면 포럼을 준비했답니다.
이렇게 열심히 듣고 경청하여 들어주시니
보람있고 감사한 포럼이였습니다.

_MG_0259

 

자료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