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대화하는 도시장터, 뒷얘기가 더 푸짐해요”

[동아] “대화하는 도시장터, 뒷얘기가 더 푸짐해요”

http://news.donga.com/3/all/20160811/79685769/1

“밥을 먹는다는 것은 굶주린 배를 채우는 게 아니라 벼에 스치는 바람, 비와 햇살의 속삭임, 나비의 춤사위와 농부의 땀방울을 느낀다는 것.”

농부와 요리사의 이야기를 담은 잡지가 나왔다. 잡지 이름은 ‘마르쉐@’. 서울에서 열리는 도심형 장터인 ‘마르쉐@’를 기획한 이보은 씨(48)가 펴냈다. 이 장터에 참여하는 청년 농부나 농부 2세 등 소농(小農)들과 요리사들이 제철 채소를 먹는 법, 자연과 하나 되는 삶, 이야기가 있는 식탁을 소개한다.

 

(이하 링크)

http://news.donga.com/3/all/20160811/79685769/1